기시다 컬트 논란 속 내각 개편 ‘진정한

기시다 컬트 논란 속 내각 개편 ‘진정한 위협은 중국이 아니라 일본 내’

기시다 컬트

먹튀검증커뮤니티 기시다 후미오(Kishida Fumio) 일본 총리는 전염병, 인플레이션, 중국과의 관계 악화,

정치인들의 이단 관련 논란 등 “전후 시대 최대의 도전” 속에서 안정적인 행정부를 구성하기 위해 내각 및 최고위급 개편을 발표했다. 집권 자민당(자민당) 간부가 11일 집권 첫 인사를 하고 있다.

통일교와 연루된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의 암살이 조직개편을 촉발한 주요 원인 중

하나라는 점을 감안할 때 일본에 대한 진정한 위협은 중국이 아니라 일본 내부라고 관측통들은 말했다.

이번 개편으로 볼 때 대만 문제에 대한 중국의 정책은 계속될 가능성이 있으며 중국과의 관계에서

도전 과제가 여전히 기회보다 크다고 관측통들은 경고했다.

하야시 요시마사 외무상과 마쓰노 히로카즈 관방장관 등 주요 인사들은 직위를 유지했지만 일부 고위 장관은 해임됐다고 언론이 보도했다.

두 번의 임명이 중국 관측통들의 큰 관심을 끌었다. Japan Times에 따르면 하마다 야스카즈(Hamada Yasukazu) 방위상은

2008년부터 2009년까지 수행한 역할을 반복하여 그 직책을 다시 맡았고 경제 안보상은 아베의 제자인 전 자민당 정책국장인 다카이치 사나에(Sanae Takaichi)에게 이양되었습니다. 그리고 당 대표를 놓고 키시다의 전 ​​라이벌. 보고서는

군사 문제에 대해 매파적이며 특히 중국 관련 문제에 대해 강경한 것으로 알려진 다카이치를 자민당 최고위직으로 아베 총리로 지목했다고 보도했다.

기시다 컬트

대만 해협의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기시다 총리가 “오래된 손” 하마다를 방위상으로

재임명하기로 한 결정은 많은 고려 끝에 내린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그 사람이 일본의 안보 환경, 특히 대만 해협에서 발생하는 비상 사태에 대처한 경험이 있는지 여부,

우한 일본 연구 센터 소장인 대만 섬의 전문가 John Lim Chuan-tiong 대학은 수요일 글로벌 타임즈에 말했다.

관측통들은 “대만 비상사태는 일본의 비상사태”라는 일본 정부 내부의 위험한 인식이 커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대만 독립” 세력이 계속 성장하고 일본이 해협을 가로질러 분쟁에 개입하기를 고집한다면 결국 일본은 높은 안보 비용을

지불해야 하고 지속 가능한 안보를 달성하는 것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Liu Jiangyong 부국장이 경고했습니다. 칭화대학교 현대국제관계연구소 소장.

하마다를 비롯한 일본 고위급 단체가 지난 7월 28일 대만을 방문한 만큼 하마다를 방위상으로 임명한 것은 일본이

대만 지역과의 관계를 중시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임씨는 하마다가 급진적이거나 보수적인 정치인도

아니었고 친중파도 아니었기 때문에 “이것은 큰 오해”라고 생각한다. 하마다는 공개적으로 중국을 자극하는 발언을 거의 하지 않았다고 림은 지적했다.

전문가는 이것이 Kishida가 중국을 더 자극할 사람을 선택하고 싶지 않다는 것을 반영한다고 계속했습니다.

임 교수는 “기시다 정부의 현 정책은 미국에 대한 전면적인 편향이지만, 중국과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과 손을 잡고 싶다는 뜻은 아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