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장관, 이스라엘 반대에도 “예루살렘 영사관 재개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팔레스타인과 관계 강화를 위해 예루살렘 주재 영사관을 다시 개관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블링컨 장관이 국무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팔레스타인과 관계를 심화하기 위해 영사관을 개설하는 절차를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