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 중 첫 화상 정상회담…이견 드러내고 ‘윈윈’ 모색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화상 정상회담을 통해 처음으로 마주 앉았습니다. 높아가는 두 나라 갈등을 누그러 뜨리자는데 한 목소리를 냈지만, 현안에 대해서는 견해 차이가 확연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