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료가격 상승에 중국 ‘식량 안보’에 빨간불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글로벌 비료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식량 안보'를 강조하는 중국이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은 주요 비료인 포타쉬의 절반 이상을 수입하는데 지난해 수입량의 약 53%가 러시아와 벨라루스산이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