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도광산 강제노동’ 한국 주장 수용 불가”

일본 정부가 사도광산에서 일제강점기에 조선인 강제노동이 이뤄졌다는 한국 정부의 주장을 수용할 수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기하라 세이지 관방부장관은 오늘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조선인 강제노동을 이유로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추천에 반발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