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엔화 실질구매력 50년 전 수준으로 뒷걸음질

일본 엔화의 실질 구매력이 약 50년 전 수준으로 후퇴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 통계와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 추계치를 근거로 21일 보도한 것에 따르면, 작년 12월 기준 엔화의 실질실효환율은 68.07을 기록해 1972년 수준으로 뒷걸음질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