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의 부채 위기가 악화되면서

캄보디아의 부채 위기가 악화되면서 차용자들이 집을 팔도록 강요당했다: 보고서

캄보디아의

해외축구중계사이트 캄보디아의 소액 금융 부문에 대한 연구에 따르면 “놀라울 정도로 많은” 캄보디아인들이 신용 카드와 소액 대출 빚을 갚기 위해 집을 팔아야 했습니다.

독일 정부의 경제협력개발부(BMZ)가 의뢰한 이 연구는 가구를 조사하고 마을 사람들과 그룹 토론을 하고 캄보디아 24개 마을의 지방 당국을 인터뷰했습니다.

빚을 지고 있는 가구 중 상당수가 18%의 이율로 소액 대출을 받았고, 절반 정도는 갚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려움을 보고한 가구 중 13%가 지난 5년 동안 집을 팔았다고 보고했습니다. 전체 국가의 차용인 인구에 대해 외삽할 때, “[이것은] 연간 33,480건의 부채 기반 토지 판매 또는 대략 16분마다 1건의 판매를 의미합니다”라고 연구는 말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일부 차용인은 덜 먹음으로써 부채 부담을 줄이려고 했고 다른 차용인은 자녀를 학교에서 데려가 일을 하여

가족 부채를 갚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차용자들은 드물지만 식량 불안정으로 고통받거나 비인간적인 환경에서 강제 노동을 하거나,

인권 유린에 해당할 정도로 자녀를 일하게 했다고 말했다.

프놈펜에 기반을 둔 Equitable 캄보디아 NGO의 Eang Vuthy 사무총장은 RFA의 크메르 서비스에 이 연구는 돈을 빌리는 캄보디아인들이

직면한 어려움을 보여줍니다.

그는 “[소액 금융 기관]이 토지와 주택 소유권을 보유하고 있을 때 매월 소득을 올릴 수 있는 각 가족의 능력을 반영하지 않는

이율을 부과한다”고 말했다. “토지 가치에 따라 금리를 고려합니다.”

캄보디아의

그는 정부와 소액 금융 회사가 갚을 만큼 충분한 돈을 벌 수 있다는 희망이 전혀 없는 가난한 사람들의 부채를 용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지금은 금융 위기입니다. 사람들이 토지를 갚거나 몰수하도록 강요하기보다 빚을 갚을 시간을 허용하는 국가 정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RFA는 논평을 위해 캄보디아 국립은행(National Bank of Cambodia)의 Chea Serey 이사에게 연락할 수 없었습니다.

In Channy 지역 Acleda 은행 사장은 RFA에 18%의 이자율은 다른 국가의 신용 회사가 부과하는 이율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다고 말했습니다.

Acleda는 차용인의 적격성 평가를 바탕으로 대출을 제공하지만 간혹 대출 신청서에 거짓말을 하고 대출을 악용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그는 말했다.

In Channy는 “대출을 남용하지 않는 한 대출을 받기 때문에 토지를 잃는 고객은 없어야 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캄보디아 소액 금융 협회(Cambodia Microfinance Association)의 Kaing Tongngy는 캄보디아인들이 대출을 상환할 수 없어서가 아니라

사업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또는 이주를 원하기 위해 집을 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Kaing Tongngy는 일부 대출 담당자가 파렴치하며 그의 기관에서 대출 담당자에게 더 많은 교육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채무자는 대출금을 상환할 수 없는 경우 대출 기관과 상황을 논의해야 한다고 그는 말했습니다.

“소액 금융 회사는 사람을 고객으로 생각합니다. 사람들은 묻고 거래할 권리가 있습니다.”라고 Kaing Tongngy가 말했습니다.

“긴장을 줄이기 위한 해결책을 찾는 것에 대해 사람들이 이야기할 것을 촉구합니다.”

강제 판매 More News

이 나라의 소식통은 RFA에 집을 파는 것 외에는 부채를 갚을 방법이 없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