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코로나, 내년 美서 토착병 될 수도…부스터 샷이 핵심”

미국의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이 내년이면 미국에서 코로나19가 세계적 대유행이 아닌 토착병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