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법 판결 외면’ 미쓰비시, 자산 매각 명령에 불복 뜻 밝혀

앞서 대전지법 민사28단독 김용찬 부장판사는 정신대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 등이 미쓰비시중공업을 상대로 낸 상표권·특허권 특별현금화 명령 신청을 받아들였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