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알약 형태’ 코로나 치료제 2상 임상시험 개시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27일 알약 형태의 코로나19 치료제 2상 임상시험을 시작했다고 밝혔습니다. AFP·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화이자는 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가정에 사는 성인 2천660명을 대상으로 ‘PF-07321332’라는 이름의 경구용 항바이러스제 2상 시험에 들어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