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방금까지 누워있었는데”…지붕 뚫고 베개에 꽂힌 ‘운석’

한밤중 평화롭게 잠을 자던 여성이 한순간 ‘죽을 고비’에 맞닥뜨렸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2일 캐나다 CBC 등 외신들에 따르면, 브리티시 컬럼비아 골든에 사는 66살 루스 해밀턴 씨는 최근 평생 잊지 못할 충격적인 사고를 겪었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