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희소병 딸 위한 ‘모정’…대신 ‘손자’ 낳는 호주 엄마

호주에서 희소 질환을 앓고 있는 딸을 위해 54살 친모가 대리 출산을 자처한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1일 호주 7뉴스 등 외신들은 태어날 때부터 자궁이 없는 ‘로키탄스키 증후군(MRKH;Mayer Rokitansky Kuster Hauser)’을 앓고 있는 28살 메건 화이트 씨와 그의 어머니 마리 아놀드 씨의 사연을 보도했습니다.

기사 더보기